'불량식품'논란…윤석열측 "왜곡, 와전" · 前 식약처장 "선무당이 사람잡아"
'불량식품'논란…윤석열측 "왜곡, 와전" · 前 식약처장 "선무당이 사람잡아"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21.08.0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18일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규제를 너무 획일적으로 하면 서민들의 고통이 가중된다는 뜻에서 "먹어서 병들지 않는다면 없는 사람은 (식품위생법 기준에 미달한) 것이라도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SNS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번엔 윤석열 캠프와 여권이 '불량식품' 발언을 놓고 난타전을 펼치고 있다.

윤 전 검찰총장측은 해당 발언을 왜곡해 공격하고 있다고 방어에 나선 반면 공격하기에 딱 좋은 표적지를 발견한 여권은 맹공과 함께 윤 전 총장 발언에 대한 식약처의 입장표명까지 요구하고 있다.

'불량식품' 발언은 지난달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검사시절 대검찰청의 '불량식품 단속' 지시를 이행치 않은 일이 있다며 그 이유에 대해 "먹으면 병걸리는 것이라면 몰라도 없는 사람은 그 아래도 선택할 수 있게 해 줘야 한다"라는 취지에서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50센트짜리 햄버거를 팔면서 위생기준은 5달러로 맞춰 놓으면 이는 소비자 선택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이라며 정부의 획일적 규제, 공권력의 과도한 개입이 서민생활을 해치는 수준이면 곤란하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그러자 여권은 '없는 사람들은 불량식품이라도 먹고 살아라는 말이냐'며 집중 포화를 퍼부었다.

이에 대해 신지호 윤석열 캠프 정무실장은 2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이를 경제적으로 좀 빈궁한 사람은 불량식품을 먹어도 된다 이런 식으로 해석하는 건 와전이고 왜곡이다"고 주장했다.

신 실장은 "제과점을 운영하거나 편의점을 운영하는 분들 중에서 유통기한이 거의 임박한 이런 것들을 좀 곤궁한 분들에게 갖다드리는 이런 봉사활동도 많이 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 사회에서 아주 보편적으로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 그런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경제적으로 힘든 분들이 그런 제품, 그런 불량식품을 먹어도 된다 그런 취지가 아니다"라며 "그런 제품이라도 받아서 나름대로 끼니를 해결하는 것이 불가피한 현실 아니냐는 것을 지적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했다.

하지만 류영진 전 식약처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며 윤 전 총장이 선무당과 같은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류 전 차장은 "식품은 식품위생법에 따른 위해 기준을 정하고 관리한 결과 대한민국은 5점 만점에 5점을 받은 식품관리 일등 국가"인 반면 "미국은 4점이다"며 법에 정한 불량식품은 어떤 경우라도 먹도록 해선 안되는데 윤 전 총장은 필요하면 먹어라고 하는 꼴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음식 비평가이자 맛칼럼니스트인 황교익씨는 "사람이 먹지 못하게 법으로 정해놓은 식품(불량식품)은 음식물 쓰레기인데 없는 사람은 음식물 쓰레기를 먹으라 한다"며 윤 전 총장을 맹폭했다.

아울러 "국민이 헷갈려할 수 있으니 식약처는 부정식품의 개념을 정리하여 발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