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22만명 '지역정보' 없는 새 주민등록번호 받았다
국민 22만명 '지역정보' 없는 새 주민등록번호 받았다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21.08.01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소수자단체 및 여성단체 회원들이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주민등록번호 성별표시 차별 철폐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16.1.2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출신지역 정보가 없는 새 주민등록번호를 받은 국민이 22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5일부터 지난달 20일까지 약 10개월 동안 지역번호를 표시하지 않은 주민등록번호를 받은 인원은 총 21만9581명이다.

이 가운데 여성이 11만122명(50.2%) 남성이 10만9459명(49.8%)다.

행안부는 지난해 10월 '주민등록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45년 만에 주민등록번호를 개편했다.

주민등록번호를 새로 부여받거나 변경하는 경우 출신지 정보가 담긴 뒷번호 숫자 6자리를 무작위로 부여한다. 주민번호에 생년월일, 성별, 지역번호 등 개인 식별 번호가 포함돼 개인정보가 유출된다는 우려에서다.

이에 따라 출생, 귀화 등으로 새롭게 주민번호를 받거나 주민번호 유출 등의 피해를 입은 경우 개편된 주민번호를 적용한다.

새 주민번호를 받은 21만9581명 중 대부분인 21만8692명(99.6%)이 출생, 귀화 등으로 새 주민번호를 받았다. 나머지 889명(0.4%)은 법적으로 주민번호 변경 필요성을 인정받아 새로 부여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