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전국민 지급' 번복에…송영길 "이준석 결단 뒷받침하라"
野 '전국민 지급' 번복에…송영길 "이준석 결단 뒷받침하라"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21.07.1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여야 대표는 지난 12일 만찬회동을 하고 전 국민 재난지원급 지급에 합의했지만, 국민의힘이 합의 후 100분 만에 이를 번복하면서 여야 대표의 합의는 사실상 백지화됐다. 2021.7.1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국민의힘이 '전 국민 재난지원금' 관련 여야 합의를 번복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준석 대표의 결단을 존중하고 뒷받침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앞서 여야 대표는 전날(12일) 만찬회동을 하고 전 국민 재난지원급 지급에 합의했지만, 국민의힘이 당내 반발로 합의 후 100분 만에 이를 부인하면서 사실상 백지화됐다.

이에 송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현재의 재난지원금 분류 방법에 따르면 부동산 등 재산이 많은 사람은 받을 수 있지만, 무주택 맞벌이는 재난지원금을 못 받을 수 있다"면서 "저와 이준석 대표의 합의는 이러한 역차별, 환불균 불환빈(患不均 不患貧)의 문제를 고려한 결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국민재난지원금 지급은 선별이냐? 보편이냐? 기본소득이냐? 아니냐? 이런 이념 갈등의 문제로 접근한 문제가 아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지친 민생을 돌보는 문제"라면서 "특정 대선 주자들의 주장과도 상관없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라고 왜 다른 목소리가 없겠느냐. 저도 이 대표와 같은 입장이다. 기획재정부의 반발, 일부의 문제 제기도 있다"며 "하지만 대표가 결단했다면 일단 존중하고 이것을 내부적으로 면밀히 검토하는 것이 보편적인 일처리 방식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이번 합의는 이 대표가 실용적 접근을 보여준 결단이다. 국민께서 여야대표의 합의에 대해 환영하리라 생각한다"면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 대표의 결단을 존중하고 뒷받침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송 대표의 글에 "약속을 하면 지켜야 하고 지키지 못할 약속은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약속을 어기는 정치인이 너무 많아 정치 불신의 원인이 된다. 약속을 어기는 정치인은 정치를 해선 안 된다"고 댓글을 남겼다.

 

 

 

 

 

(송영길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