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클럽 50% '핼러윈 휴업'…"제2의 이태원 집단감염 안돼"
서울 클럽 50% '핼러윈 휴업'…"제2의 이태원 집단감염 안돼"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20.10.3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핼러윈데이(Helloweenday)를 앞둔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를 위한 휴업 안내문이 걸려있다. 2020.10.2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 소재 클럽 44곳 중 절반인 22개 업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핼러윈데이 기간 자발적으로 휴업하기로 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3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현황 브리핑에서 "31일 핼러윈데이를 대비해 클럽 등 춤추는 유흥시설에 대한 집중적인 현장점검과 적발시 즉시 집합금지 조치 시행 등으로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29일 기준으로 서울시내 클럽 22개소, 감성주점 46개소, 콜라텍 17개소 등 총 85개 업소가 휴업 의사를 밝혔다. 서울 소재 클럽 중 50%, 감성주점 72%, 콜라텍 38%에 해당한다.

서울시는 지난 28일부터 오는 11월 3일까지 클럽과 감성주점, 콜라텍 등 춤추는 유흥시설 전체 153개소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유흥시설이 밀집한 용산, 마포, 강남, 서초, 광진, 관악, 강북구 등 7개 지역의 유흥시설에는 전담책임관리 공무원이 자정부터 새벽 3시까지 상주하며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밀착점검한다.

이미 지난 23~25일 경찰청, 식약처, 자치구 직원 44명과 10개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음식점 및 유흥시설 164개를 사전점검했다.

점검 결과 음식점 11곳은 마스크 미착용, 테이블 간 간격 미유지, 출입자 명부 미작성으로 적발됐다. 유흥시설 14개소는 이용인원, 이용자 간 거리유지 등 방역수칙을 위반해 총 25곳에 집합금지 등 행정조치를 취했다.

서울시는 법무부, 경찰청, 식약처 공무원 140명과 24개 합동점검반으로 확대해 이날부터 31일까지 춤추는 유흥시설에 대해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박 국장은 "강남과 이태원 등 주요 밀집지역이 아닌 다른 지역의 클럽으로 옮겨가거나 헌팅포차 등 유사 유흥시설로 이용객이 몰리는 풍선효과를 차단하기 위해 밀집지역 외 서울시 전체 춤추는 유흥시설과 유사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국장은 이어 "우리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8·15 도심집회 집단감염 등을 통해 긴장을 늦추고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았을 때 얼마나 큰 사회적 고통이 수반되는지를 학습했다"며 "이번 핼러윈데이가 제2의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례가 되지 않도록 시민 여러분이 방역의 주체가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