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로비 의혹' 수사 속도…금융계·공공기관·정관계까지
'옵티머스 로비 의혹' 수사 속도…금융계·공공기관·정관계까지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20.10.17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전파진흥원 등 기금운용 관련 압수수색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 검찰 로고 뒤로 펄럭이는 태극기가 비춰 보이고 있다. 정부는 지난 21일 경찰이 1차 수사권과 종결권을 갖는 내용을 골자로 한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발표했다. 2018.6.22/뉴스1 © News1 박지수 기자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옵티머스자산운영(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해 온 검찰이 금융계를 시작으로 공공기관, 로비 주체 등에 대한 전방위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정·관계 로비 의혹 실체 규명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전날 오후 인천 남동구에 위치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에서 최모 본부장의 사무실과 전파진흥원의 기금운용과 관련해 판매사로 선정됐던 서울 중구 대신증권 본사, 로비 사무실이 있는 강남N타워에 대해 첫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전파진흥원의 부실 투자 의혹이 불거진 지 약 3개월 만에 진행된 것으로, 당시 옵티머스 측 로비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취지다. 전파진흥원은 2017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748억원을 투자했다 규정 위반 사실이 드러나 투자를 철회했다. 당시 자산이나 운용방식, 기대 수익률 등을 따지지 않고 투자가 진행됐단 의혹이 있다.

검찰은 이번 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인 정영제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가 투자를 받기 위해 당시 전직 기금운용본부장이었던 최 본부장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하고 압수수색에 나섰다.

압수수색 장소 중 대신증권은 옵티머스 펀드의 최초 판매사로, 전파진흥원이 옵티머스에 투자하기로 한 뒤 펀드 설정을 맡긴 곳이다. 검찰은 펀드 판매 배경에 로비 가능성이 있는지 살피고 있다.

검찰은 지난 6월 옵티머스운용 본사와 옵티머스 상품 판매사, 수탁은행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김 대표로부터 2000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전직 금융감독원 국장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로비 의혹을 받는 금감원 인사들에 이어 은행·증권사 등 금융계 의혹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수탁사인 하나은행, 판매사인 NH투자증권 관계자에 대한 로비도 수사 대상이다. 수사팀은 이미 다수의 금융권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파진흥원 외에도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공공기관에 대한 투자 적절성 여부도 확인할 부분이다. 옵티머스 이사였던 윤모 변호사의 부인인 이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비상임 이사로 재직했던 농어촌공사는 30억원을, 한국마사회는 20억원, 한국전력은 10억원을 옵티머스에 투자했다. 검찰은 당시 투자 경위를 확인하고 그 결정 과정이 적절했는지 등을 살필 것으로 보인다.

로비를 주도한 인물들에 대한 수사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한 강남N타워에는 옵티머스 로비 창구로 지목된 전 연예기획사 대표 신모씨 사무실과 옵티머스에서 정·관계 인사들을 만났던 것으로 알려진 비밀 아지트 '옵티머스H'가 있다. 옵티머스 고문단인 양호 전 나라은행장과 채동욱 전 검찰총장,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김진훈 전 군인공제회 이사장이 고문을 넘어 로비스트 역할까지 했는지도 살필 것으로 예상된다.

수사팀은 조만간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관련자를 추가로 소환조사하며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앞서 관련 수사가 지지부진하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지난 6월 수사에 착수한 뒤 4개월간 옵티머스 관련 정·관계 의혹에 대해 별다른 수사를 하지 않다가, 최근 로비 내용이 포함된 문건이 공개된 이후에야 뒤늦게 수사에 나섰다는 것이다. 늑장 수사 지적 이후 검찰은 최근 특수통 검사들을 중심으로 18명의 '옵티머스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