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금 의혹' SK네트웍스 압수수색…최신원 회장 자택도(종합)
'비자금 의혹' SK네트웍스 압수수색…최신원 회장 자택도(종합)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20.10.0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SK네트웍스 본사 및 최신원 회장의 주거지를 대상으로 비자금 의혹 등에 대한 자료 확보에 나선 6일 압수수색이 진행중인 SK네트웍스 서울사무소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2020.10.6/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서미선 기자 = 검찰이 SK네트웍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포착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6일 오전 서울 중구의 SK네트웍스 서울사무소, 최신원 회장 주거지 등 10곳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앞서 금융정보분석원(FIU)은 2018년 SK네트웍스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검찰에 관련 자료를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에서 FIU 자료분석, 계좌추적 등 내사를 해오다가 최근 반부패1부로 재배당됐다. 별도의 고소, 고발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SK네트웍스가 내부 자금 중 일부를 비자금으로 조성하고 최 회장이 회삿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하고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둘째 아들로 최태원 회장과 사촌지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