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신천지 사단법인 설립 허가 취소…공익 저해"(상보)
박원순 "신천지 사단법인 설립 허가 취소…공익 저해"(상보)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20.03.2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이헌일 기자 = 신천지의 위장포교와 관련한 중요 증거자료를 확보한 서울시가 사단법인인 새하늘새땅 설립허가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박원순 시장은 25일 오전 10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서울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와 같이 밝히며 "서울시에 등록된 신천지 사단법인이 공익을 현저히 해하고 허가조건 위반했다고 판단, 민법 제 38조에 따라 설립허가를 취소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법인은 청문회에 불참했고, 소명자료도 일절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취소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쳤다. 법령과 정관의 많은 규정을 지키지 않았다. 절차와 요건 위반한 것만으로도 설립허가는 취소돼야 한다. 본질적인 이유가 따로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첫째 이 법인과 신천지교는 본질적으로 동일하다. 대표자가 이만희로, 정관에 규정된 법인 목적과 사업 등이 신천지와 동일하다. 둘째 신천지는 국민의 생명, 안전을 심각하게 침해했다. 조직적, 전국적으로 정부의 방역활동을 방해했고, 사실을 은폐해 코로나19 확산을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박 시장은 "신천지는 종교의 자유를 벗어난 반사회적 단체"라며 "모략전도, 위장전도 등 불법 포교활동을 일삼았다. 이런 위장포교와 관련해 중요한 증거자료를 확보했다. 추수꾼 존재를 증명하는 다수 문서도 확보했다. 특전대라는 이름의 신도가 다른 교회나 절 신도를 포섭하기 위한 활동을 상부에 정기적으로 보고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시장은 "지금까지 신천지가 접촉한 다른 종교, 교회 신도들과 감염 위험이 높다. 이에 접촉한 신도명단을 요청했지만 (신천지는) 제출하지 않았다. 지금이라도 방역당국에 온전히, 조속히 제출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 검찰도 압수수색을 해주길 요청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