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발사체 410km 비행…코로나 상황 속 부적절"(종합2보)
합참 "北발사체 410km 비행…코로나 상황 속 부적절"(종합2보)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20.03.2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북한이 21일 오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함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21일 오전 6시45분경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10㎞, 고도는 약 50㎞로 탐지됐다. 한미 정보당국은 세부제원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

합참은 "현재 코로나 19로 인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세계적 대유행'을 선포하는 등 전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이런 군사적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한 행위이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올해 들어 세 번째로 지난 9일 이후 12일 만이다. 당시, 북한은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다종의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발사했다.

이와 관련, 군 당국은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와 함께 다양한 구경의 발사체를 연달아 발사하는 '섞어 쏘기'의 정확성을 높이는 훈련을 진행한 것으로 관측한 바 있다.

북한은 또 지난 2일에는 원산 일대에서 동해 북동방향으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전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인민군 서부전선대연합부대들의 포사격대항경기를 현지 지도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보도했다.

지난 12일 동해안 전선에서 제7군단과 제9군단의 포사격대항경기 지도 이후 8일만의 군사행보다.

한편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인지하고 있느냐’는 '미국의 소리(VOA)' 방송의 질문에 “북한의 발사체 발사 보도들을 알고 있다”며 “우리는 계속해서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