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4주 이내 개강연기 권고…신입생 첫 학기 휴학 허용(종합)
교육부, 4주 이내 개강연기 권고…신입생 첫 학기 휴학 허용(종합)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20.02.0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이진호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폐렴)가 확산되는 가운데 교육부가 5일 대학에 4주 이내 개강연기를 권고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후 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 대학 총장 20명 및 보건복지부, 법무부, 외교부, 행정안전부가 참석한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회의'를 개최한 뒤 3시 브리핑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학사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3월 신학기 개강 시기를 4주 이내에서 대학이 조정할 것을 권고한다"며 "원격 수업을 적극 활용하고 수업 결손은 보강이나 원격수업, 과제물 대체 등으로 학사일정 차질을 최소화하기로 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3월 개강시기에 맞춰 다수 중국 체류 학생들이 입국할 경우에 발생되는 여러 우려를 종합적으로 검토했고 안정적인 학사운영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현재 학칙으로 금지된 신입생과 편입생 첫 학기 휴학에 대해 사유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인 경우 휴학을 허가해주도록 권고했다"며 "마찬가지로 자율적인 격리, 등교중지, 입국지연 등으로 인해 결석할 경우에도 출석을 인정해주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졸업식, 신입생 오리엔테이션(OT) 등 집단 행사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실시를 자제, 연기 또는 철회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국제관, 기숙사, 도서관, 학생회관 등 학내 다중 이용 시설에 대한 방역 등 철저한 관리 조치를 주문했다.

이와 함께 유 부총리는 "중국을 거쳐 입국하는 유학생에 대해 '입국-입국 후 14일-14일 기간 종료 후'의 단계로 나눠, 관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학에서 긴급히 소요되는 방역물품 구입 등 방역비용은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현재 기획재정부와 예비비 지원을 협의중이지만 우선적으로 필요한 대학의 방역 비용은 교육부 재정지원 사업인 대학혁신지원사업비로 우선 집행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유 부총리는 "정부와 대학이 긴밀히 협조, 국민과 학생의 안전을 지키도록, 혼신을 다하겠다"며 "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