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서 첫 얼음 관측…지난해보다 2일 빨라
설악산서 첫 얼음 관측…지난해보다 2일 빨라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19.10.09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내륙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로 내려간 9일 새벽 강원도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 인근에서 올 가을 첫 얼음이 관측됐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2019.10.9 /뉴스1


(속초=뉴스1) 고재교 기자 = 강원산지 등 일부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9일 오전 5시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에서 첫 얼음이 관측됐다.

국립공원공단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철수)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기준 중청대피소 기온은 5도, 풍속은 초속 0.4m로 관측됐다.

올해 첫 얼음은 지난해보다 2일 빠르다. 지난 2015년 10월2일, 2016년 10월9일, 2017년 9월29일, 2018년 10월11일에 관측된 바 있다.

김한수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행정과장은 "첫 얼음이 발견되기 시작하는 단풍철 탐방은 급격한 기온 차이에 주의해야 한다"며 "특히 고지대 탐방의 경우 비상식량, 방한용품 등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지난 8일 오후 11시를 기해 강원산지와 태백, 횡성, 철원, 화천, 평창·양구·인제평지 등에 한파주의보를 발효했다.

 

 

 

 

 

 

 

강원도 내륙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로 내려간 9일 새벽 강원도 설악산국립공원에서 올 가을 첫 얼음이 관측됐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2019.10.9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