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물폭탄에 9명 사망·5명 실종…부산서 3명 매몰(종합2보)
태풍 '미탁' 물폭탄에 9명 사망·5명 실종…부산서 3명 매몰(종합2보)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19.10.03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후 경북 율진군 매화면 금매리에서 태풍 미탁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해 마을 앞 도로에 주차돼 있던 승용차가 토사에 파묻혀 있다. 2019.10.3/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제18호 태풍 '미탁'이 한반도에 상륙해 관통, 물폭탄을 뿌리면서 9명이 사망하고 5명이 실종되는 등 큰 인명피해를 냈다. 부산에서는 야산의 토사가 유실돼 주택 상가에 4명이 매몰, 이중 1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오후 4시30분 기준 태풍 미탁으로 경북 성주 1명, 영덕 1명, 포항 2명, 울진 2명 등 경북에서만 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강릉과 삼척에서도 각각 1명씩 목숨을 잃었다. 포항 1명, 부산 3명, 울진 1명 등 실종자도 5명에 달했다.

경북 성주에서 수로 침전물을 제거하던 중 물에 휩쓸려 1명이 사망했고, 삼척, 영덕, 울진 등에서는 토사 붕괴로 주택 파손되면서 사망자가 각각 1명씩 발생했다. 포항에서는 모텔 주변 세천이 범람해 도랑에 빠져 실종됐다가 2명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

강릉에서도 송어양식장 점검 중 1명이 실종 후 발견됐다. 부산 사하구 구평동 야산 토사 유실로 주택‧상가가 매몰돼 사망자가 1명 나왔다. 매몰된 것으로 알려진 3명에 대해서는 소방당국이 아직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북 1명, 강원 3명, 제주 3명 등 부상자도 7명 발생했고 이재민도 175세대 318명이 발생했다.

이처럼 경북과 강원의 인명피해가 컸던 이유에는 물폭탄이 한몫했다. 태풍 미탁은 지난 1일부터 3일 오후 4시까지 울진에만 무려 556.3mm를 비롯해 울릉 489.5mm, 영덕 382.5mm, 강릉 371mm, 포항 322.3mm 등 집중적으로 비를 뿌렸다.

중대본부장은 이날 오후 4시 부산 사하구 구평동 매몰사고 현장을 방문해 구조작업을 지휘하고 있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는 행안부‧소방청‧경찰청 가용인력과 장비를 최대 동원해 매몰자 신속 구조, 추가 토사유출과 매몰사고 방지 안전조치 등을 취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오후 12시를 기해 태풍 미탁은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돼 오후 1시 태풍 특보가 모두 해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