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장마에 태풍 가세…제주‧부산·경남일부 '호우경보'
강한 장마에 태풍 가세…제주‧부산·경남일부 '호우경보'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19.07.1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당 20~30㎜의 강한 장맛비가 쏟아진 18일 오전 11시40분 제주시 구좌읍의 한 도로가 침수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대원들이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제 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로 접근하고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19일 오전 부산, 제주도를 비롯한 남부지역에 호우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30분 오전 8시를 기해 부산, 제주도, 경상남도(거제, 통영, 창원)에 호우경보를 내렸다.

호우경보는 3시간 동안 강수량이 90㎜이상 또는 12시간 동안 180㎜ 이상의 비가 예상될 때 발령된다.

울산, 경상남도(진주, 양산, 남해, 고성, 사천, 하동, 창녕, 함안, 의령, 밀양, 김해), 전라남도(거문도.초도, 장흥, 진도, 완도, 해남, 강진, 순천, 광양, 여수, 보성, 고흥)에는 호우 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남쪽해상에 위치한 장마전선상의 매우 강한 강수대가 북상하면서 제주도와 남해안에 영향을 주겠다. 여기에 태풍 '다나스'가 북상, 내일까지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19일부터 21일 사이에 장마전선과 태풍 '다나스'에 동반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2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제주도산지에는 700㎜ 이상,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설명했다.

19일부터 20일 오후 12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Δ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150~300㎜다. 제주도산지는 최고 700㎜이상이 오겠고 그밖의 많은 곳은 500㎜ 이상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한 비와 많은 비로 인해 산사태나 축대붕괴, 토사유출,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라며,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 범람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