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도우미·비서 성폭행' 김준기 범죄인 인도청구 요청(종합)
'가사도우미·비서 성폭행' 김준기 범죄인 인도청구 요청(종합)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19.07.1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전회장, 신병치료 이유 미국체류 연장
© News1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민선희 기자 = 가사도우미·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사진)에 대해 경찰이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하기로 했다.

경찰청 외사수사과는 "김 전 회장이 미국에서 질병치료를 목적으로 체류기간을 계속 연장할 것이라 예상된다"며 법무부가 범죄인 인도를 청구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김 전 회장에 대한 여권 무효화 조치를 신청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신병 인도를 위한 적색수배를 내린 상태다. 이에 외교부는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했다.

또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이 무효화됐다고 미국 인터폴 및 국토안보부(한국지부)에 다시 통보했고, 외교부(대사관)를 통해 현지 사법당국에도 알렸다.

경찰청 관계자는 "김 전 회장에 대한 체류기간 연장이 거부된 뒤 신속히 국내로 송환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현지 당국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 A씨는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김 전 회장의 별장에서 1년간 가사도우미로 근무하던 중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2월부터 7월까지 비서 B씨를 6개월 간 상습적으로 추행 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는 지난 2017년 9월 김 전 회장을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7월 질병치료를 이유로 미국행 비행기를 탔는데, 출국 후 약 2달 뒤 비서 상습 추행 혐의가 불거지자 그때부터 지금까지 국내로 돌아오지 않고 있다. 김 전 회장은 비서 추행 의혹이 불거진 2017년 9월 회장직에서도 물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회장은 현지에서 이민변호사를 고용해 질병 치료를 사유로 당국에 계속 체류자격 연장을 신청하며 6개월 마다 합법적인 체류기간을 연장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인터폴 적색수배만으로는 검거 및 송환이 불가해 범죄인 인도를 통해야만 피의자 송환이 가능하다"며 범죄인 인도 청구 요청 취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