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만난 기업인들 "민간 차원서도 총력 다해 설득"
文대통령 만난 기업인들 "민간 차원서도 총력 다해 설득"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19.07.10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경제계 주요 인사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30대 기업 대표들을 초청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9.7.10/뉴스1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김세현 기자 = 청와대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초청한 경제계 주요인사 간담회에서 34명의 기업·경제단체장들이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 "중장기적으로 이번 조치가 양국 간 경제협력 등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민간 차원에서도 총력을 다해 설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업인들은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단기적·장기적 조치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며 이렇게 전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기업인들은 "해당 부처와 긴밀한 협의를 해나가고 있다"며 사태 장기화에 따른 정부와 기업 간 협력을 강조했다.

또한 기업인들은 부품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부품 국산화에 대한 정부의 의지에 대해 공감을 나타내고, 동시에 장기적인 안목과 긴 호흡의 정부 지원을 당부했다.

특히 기업인들은 "제조업을 뒷받침할 수 있는 기초산업이 탄탄해야 한다"며 "납품업체와 협력 강화를 통해 해당 산업이 뿌리내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입산 등 조달망 다양화를 강조하고 특정 국가의 의존도를 낮추는 노력 절대적 필요하다"며 "특히 화학분야는 강점이 있는 러시아, 독일과의 협력 확대를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기간 내 국내 부품·소재,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전략 부품 산업의 M&N가 적극적으로 검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기업인들은 "한국경제의 문제점 중 하나가 자본이 늙어간다는 것"이라며 "돈이 너무 안정적인 분야에만 몰리고, 부품·소재 등 위험이 큰 분야로는 가지 않는다"고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금융 규제를 획기적으로 풀어주길 당부했다.

이외에 기업인들은 미래기술 발굴을 위한 R&D 투자, 신규화학물질 생산에 따른 환경 규제의 어려움 등 다양한 제안과 의견들이 나왔다.

고 대변인은 "대부분의 기업들은 위기를 기회로 삼자며 정부와 기업 간 긴밀한 협의 통해 단기, 중장기적으로 대처해 해나가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최대한 정부가 뒷받침할 테니 대외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주요기업 간 공동기술개발, 대·중소기업 간 부품·기술 국산화 협력 확대 등을 통해 한국경제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 계기로 삼아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