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증거인멸 지시 의혹' 정현호 사장 검찰 출석
'삼바 증거인멸 지시 의혹' 정현호 사장 검찰 출석
  • 홍성보 기자
  • 승인 2019.06.1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부회장도 조사 가능성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모습.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이유지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의 고의 분식회계 증거인멸을 지시한 의혹을 받는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 포스) 사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1일 오전 9시 정 사장을 상대로 삼성바이오의 조직적 증거인멸에 관여한 정도를 조사하고 있다. 정 사장은 이날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증거인멸을 국정농단 사태로 사라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의 후신 격인 사원지원TF에서 주도했다고 보고 있다. 사업지원TF는 과거 삼성그룹의 컨트롤타워였던 미래전략실의 역할을 사실상 대체하는 부서로 전해진다.

검찰은 특히 삼성그룹 구조상 사업지원TF의 수장인 정 사장이 모르는 상황에서 증거인멸이 진행되기 어렵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사장은 사업지원TF를 총괄하는 직책을 맡고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5일 이모 재경팀 부사장을, 지난달 25일에는 김모 사업지원TF 부사장과 박모 인사팀 부사장을 구속했다. 법원은 영장을 발부하면서 "범죄혐의가 일부 소명된다"며 검찰 수사에 힘을 실어줬다.

이들은 지난해 5월1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분식회계 관련 조치 사전통지서를 받은 뒤 5월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이른바 '어린이날 회의'를 열고 검찰 수사 대응책을 논의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당시 이 회의에서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에 대한 구체적인 지시가 각 회사로 내려졌다고 보고 있다.

이날 정현호 사장 조사에서 검찰은 이재용 부회장이 증거인멸을 지시하거나, 보고를 받았는지를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정 사장 조사를 토대로 조만간 이 부회장을 불러 조사할 가능성도 있다.

삼성바이오 고의 분식회계 증거인멸에 대한 수사가 본격적으로 윗선으로 확대되면서 이와함께 사건의 본류 격인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