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선체수색' D-데이…실종자 수색 가능할까
'헝가리 유람선 선체수색' D-데이…실종자 수색 가능할까
  • 홍성보 기자
  • 승인 2019.06.0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잠수부 투입, 선체 수색 시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닷새째인 2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경찰청 헬기가 정부합동신속대응팀 현장상황실이 마련된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을 떠나 강 하류로 향하고 있다. 2019.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부다페스트=뉴스1) 민선희 기자 =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유람선이 침몰한 이후 사고 현장 수색에 나선 우리나라 신속대응팀은 3일(현지시간) 본격적으로 잠수부를 투입해 선체 내부 수색을 시도한다.
사고 당일 구조자 7명과 사망자 7명이 발견된 이후 엿새째 21명이 실종상태로 남아있는 가운데, 선체 내부에서 얼마나 많은 실종자들을 찾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인다.

주헝가리대사관 국방무관 송순근 대령은 전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3일 오전 7시 회의에서 헝가리 정부가 잠수작전에 동의하면, 바로 선체 내부 수색을 시작하려고 한다"며 "이에 대비해 바지선을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지점 뒤쪽으로 옮기고 장비를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헝가리 당국은 아직까지 강 유속이 빠르고 수심이 깊어 잠수 수색작업보다는 선체 인양에 나서야 한다고 판단했지만, 우리 측 대응팀은 이 경우 선체가 파손되거나 유해가 손상·유실될 위험이 있기 때문에 잠수 수색작업에 나서겠다는 뜻을 헝가리 측에 전달했다.

앞서 헝가리 정부와 우리나라 대응팀은 현장 상황상 2일까지 잠수는 어렵다고 결론 내고, 3일 오전 7시에 잠수부 투입을 재논의하기로 한 바 있다. 헝가리 측에서 잠수 수색을 두 차례 시도한 바 있지만 유속이 빠르고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고, 한 잠수사는 공기 연결 튜브가 끊어져 위험한 순간을 맞기도 했기 때문이다.

다만 희망적인 부분은 다뉴브강 현장의 구조여건이 점점 개선되고 있다는 점이다. 대응팀이 2일 오전 9시30분 측정한 결과 사고지점의 유속은 시속 4.3㎞, 수심은 7.6m로 나타났다. 지난 1일에는 유속이 시속 5.6㎞, 수심이 9.3m 였다.

기상상태도 나쁘지 않을 전망이다. 헝가리 기상청과 글로벌 기상정보를 제공하는 아큐웨더에 따르면 3일 사고현장인 헝가리 부다페스트는 맑다가 오후들어 차차 흐려진다. 오전 중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을 수 있으나 강수량은 많지 않겠다. 아침 최저 기온은 16도, 낮 최고 기온은 27도로 평년대비 3도가량 높겠다.

송 대령은 "유람선의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작전에 지장이 없으면 실종자 수습은 하루 만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3일 허가가 나서 잠수에 성공했는데 시계가 불량할 경우, 시계확보방안을 고려해 4일에 다시 (잠수수색을) 시도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만약 헝가리 정부가 잠수수색을 허가하지 않을 경우, 우리나라 대응팀은 헝가리가 주도하는 인양작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헝가리 측은 이르면 오는 6일 선체 인양을 시작하겠다는 방침이다.

송 대령은 "수심이 많이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는 목요일이나 늦으면 일주일을 기다려서 인양하는 것으로 헝가리는 판단하고 있다"며 "만약 헝가리 정부 허가가 나지 않을 경우, 우리나라 대응팀은 인양작업을 도우면서 수색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닷새째인 2일 오후(현지시간) 머르기트 다리 사고현장 인근에서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이 헝가리 당국과 함께 수색을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 2019.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