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 이어 챔피언스투어까지…새로운 이정표 세운 최경주
PGA투어 이어 챔피언스투어까지…새로운 이정표 세운 최경주
  • 뉴스피디아(NewsPedia)
  • 승인 2021.09.2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 남자 골프의 전설 최경주(51·SK텔레콤)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무대를 넘어 챔피언스투어에서도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최경주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페닌술라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열린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총상금 220만달러)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최경주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알렉스 체카(독일), 베른하르트 랑거(독일) 등 공동 2위 그룹(11언더파 205타)을 2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섰다. 우승 상금은 33만달러(약 3억9000만원).

지난해 만 50세가 되면서 챔피언스투어 출전권을 얻은 최경주는 15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최경주는 챔피언스투어에서 처음으로 우승한 한국 선수가 됐다.

최경주는 한국 남자 골프의 개척자다. 2000년 한국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진출,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경쟁하며 한국 남자 골프를 세계에 알렸다.

2002년 컴팩 클래식(현 취리히 클래식)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PGA투어 우승을 기록했다. PGA투어에서 총 8승을 기록했고 2008년에는 개인 역대 최고인 세계랭킹 5위까지 올랐다.

2011년에는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도 정상에 섰다. 최경주는 한국을 넘어 아시아 골프를 상징하는 선수로 우뚝섰다.

빛나는 이정표를 세웠지만 세월을 이길 수는 없었다. 나이가 들며 서서히 경쟁력이 떨어졌고 부상도 많아졌다. 자연스럽게 우승 경쟁에서도 멀어졌다. 하지만 그의 열정은 식지 않았다.

2020년 만 50세가 된 최경주는 챔피언스투어 출전권을 확보해, 시니어 무대에 도전장을 던졌다.

막 챔피언스투어에 합류한 최경주는 자신감이 넘쳤다. 왕년에 잘나갔던 선수들이 즐비했지만 가장 젊은 최경주였기에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챔피언스투어 역시 경쟁이 치열했다. 그래도 최경주는 서서히 챔피언스투어에 적응했다. 조금씩 성적도 좋아졌고 톱10에서 경쟁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2020 도쿄 올림픽에 한국 남자 대표팀 감독으로 참가하고 난 뒤 8월말 앨리 챌린지에서 공동 4위를 마크, 첫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주 샌포드 인터내셔널에서는 연장 끝에 아쉽게 공동 2위에 머무르기도 했다.

그리고 최경주는 마침내 이번 대회에서 결실을 맺었다. 첫날부터 선두권에서 경쟁했고 2라운드에서는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2타 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최경주는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챔피언스투어 첫 우승에 성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